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05,722 Visitors up to today!
Today 50 hit, Yesterday 4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The Boob Song'에 해당되는 글 1건
2009.08.19 16:23
7월 말의 지산 락페스티벌에서의 프리실라 안의 공연은 거의 녹았다는 풍문인데 언제쯤 실황을 볼 수 있을지 모르겠다. 지금은 동영상으로 만족하는 수 밖엔... 더위를 식혀주는구나. 어제 밤에는 동네 bar B에서 Dream의 동영상을 보며 새로 나온 호가든 생맥주를 마셨다. 계절이 깊어간다.

1. The Boob Song by Priscilla Ahn





2. Priscilla Ahn - Dream (Official Video)


boramae2001 | 2009.08.20 03: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priscilla ahn은 얼굴만 이쁜게 아니라 노래도 정말 잘하네요^^ 목소리도 사근사근한게 좋고..아~~ 저런 여자친구가 있다면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일 거에요.ㅋㅋㅋ 덕분에 새벽에 들어왔다가 가슴설레고 가네요. ㅎㅎ 언제나 감사드려요.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9.08.20 15: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한국인의 피가 흐르고 있어서 그런지 더 친근감이 가게 되더군요. 낮에만 볼 것을 권유함~
jung j.s | 2009.08.21 00:3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호가든 맥주를 좋아하는 구만...비싼데.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9.08.21 01: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 그날 저녁에 저걸 마실 이유가 좀 있었지. 우리동네병맥주 싸게 파는 곳이 있어. 생맥은 처음 생겨서 마셔본게지. 역시 맛은 있더만. 그러고보니 첫 댓글인데? 개강하면 더 바빠지겠네? 수고 많이 하고 다음에 보자고.
Sera | 2009.08.21 14:0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Baby~baby would you read a poem I picked up for you~would you think of me not some other girls boobs~~
한동안 이 멜로디가 입안에서 구를듯^^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9.08.21 14: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음. 가사가 들리지도 않지만 잘 듣질 않아서;;; 이런 가사였군요? 나른한 오후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
Sera | 2009.08.21 18: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데이트를 시작한 프리실라..
주로 남자친구의 집에서 시간을 보내곤 했는데..
어느 날 그가 지방에 내려가고..
혼자 그의 집에 머물머 그의 서재에서 우연히 집어든 시집
그안에 발견한 작은 메모..
'마이클..난 네가 민감하다는거 알아..내가 골라준 이 시를 읽으면서 내 가슴을 기억해줄래..
from 어느 다른 여자..

그 기분으로 만들었다는 이노래..

노래를 마치고 Thank you 하며 웃음짓는 프리실라 표정과 목소리 마니 예뽀~^^

The Boob Song

I came back from a late night with my friends
you were out of town
so I took off my shoes
so I took off my coat
and I took a look around
I looked at all the book shelves just like I liked to do
and I saw a little note
some other girl wrote to you
It said,'Baby baby would you read a poem I picked for you. I know you're sensitive. Would you think about my boobs'
I worry about you do when I feel so much lie for you
I wish I could destroy you but I get scared that my love wil not do

and I do not want to be that girl that cause every term
but I can't ignore that hurt that makes me burn
so please do be patient with me
I know I can have a bit of jealousy
but I promise you I 'll get into you and return
so baby baby would you read a poem I picked for you
would you think of me not some other girl's boobs
I worry about you do when I feel so much lie for you
I wish I could destroy you but I get scared
that my love will not do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9.08.24 01: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어이쿠. 가사까지 올려주시고 땡쓰~ ㅎㅎ 이제 가사 보면서 듣도록 해보죠. 주말 내내 집에서 뒹굴었더니만 알딸딸하군요. 이제 또 한주를 시작해야 할 터이니..좋은 한주 보냅시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