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12,155 Visitors up to today!
Today 31 hit, Yesterday 12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The Blower's Daughter'에 해당되는 글 1건
2009.01.23 04:37

오늘, 아니 정확하게 어제 저녁 퇴근 이후 옆자리 선생님의 집에 새로 들어온 고가의 스피커 하베스를 감상하기 위해 음악스승님과 함께 대방동으로 음악감상회를 다녀왔다. 저녁으로 원할머니보쌈 맛나게 먹고 각자 가져온 cd를 넣고 듣는데 그 와중에 들었던 음악이 Damien rice의 The Blower's Daughter였다. 듣던 중 어디서 많이 듣던 음악인데 왜 생각이 안나지 하고 스스로를 원망하고 있었다. 영화 클로저의 삽입곡이란 것까지는 인지했는데 그 다음이 생각이 안 나더만... 집에 들어와서야 생각이 났다. 콩서형의 홈페이지에 흐르던 음악 가운데 하나였다는 것이... 쩝. 어디 이렇게 둔해서야...

우리집 미니콤포와 달리 굉장한 저음과 그 스케일이 다름은 알았지만은 아파트라는 한계 때문에 소리를 키우질 못해서인지 약간의 아쉬움이 있었다. 허나 지금 내 방에서 듣는 미니콤포의 기타 선율도 더할나위 없이 좋다. CDP가 좋고 앰프과 좋고 스피커가 좋다면 음악을 듣는데 완벽한 조건을 갖춰가는 것임이란 것에는 큰 이견이 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음악은 언제 듣는가, 그리고 누구와 함께 즐기는가도 꽤나 중요한 일임을 다시금 절감한다.

한국 최대의 명절 '설날'이다. 모두 즐거운 명절 되시라.




Damien rice - The Blower's Daughter
int | 2009.01.23 09: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 시간에 포스트하다니 대단하시구만.
사실 오디오시스템이야 도구에 불과할 뿐이고,
샘 말처럼 좋은 음악을 좋은 사람들과 나누며 두런두런 얘기할 수 있다는 게
더 멋진 일이라 생각되는구만.ㅎㅎ
다음에 기회되면 우리집에서 한번 좋은 시간 가져봅시다.
좀 멀어서 오라고 하기도 좀 미안하긴 하다만.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9.01.23 13: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래야죠. ㅎㅎ 저 시간에 포스팅을 해대고 앉아 있으니까 맨날 지각이죠. 지금도 졸립니다. 좀 있다가 대전 가기전에 담배나 한대 피우자고 조를 생각입니다.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레이라 | 2009.01.25 16: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명절 잘 보내세요! 새학기에 강의도 계속 하시게되셨다면서요.(어느 포스팅에선가 본거 같은데^^;;)
올 한해 좋은 일만 있으시길 바래요!^^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9.01.27 01: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어느 포스팅이라고 해봐야 바로 아래아래 포스트 같은데요. ㅎㅎ 좋은 일은 딱 하나 기대하고 있는 것이 있는데 잘 되어서 이 블로그를 통해 공표할 날이 있었으면 정말 더이상 바랄 게 없을 듯 싶습니다. 강의준비해야 하는데 벌써 1월도 다 가버리고 있네요. 왜 이리 잡스러운 일들이 많은 1월인지 모르겠군요.

레이라 양도 언제나 건강하고 또 듬직한 그 분(누가 될진 몰라도...)을 만나서 알콩달콩 연애하는 2009년이 되길 바래요. 둘 다 실패하면 연말에 쓰디 쓴 소주 한 잔 기울여욧. ;)
하피 | 2009.01.26 23: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음악은 저 멀리로 하고 문자질 하시던게 누구시더라~~ ㅋㅋ

새해 복 많이 받으셈.

그리고 제이슨 므라즈 추진해주셔요~~~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9.01.27 01: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음..안 그래도 연락할까 말까 고민했었는데 11시에 댓글 달릴 줄 알았다면 연락할 걸 그랬어요. 안 그래도 오늘 취소표가 나왔길래 덥썩 5장 예매했습니다. 77,000원짜리 S석인데 무대에서는 아주 가까워요. 그런데 무대 옆 쪽이라 사각이 있을지 어떨지 모르겠어요. 다각도로 검토해 본 결과 괜찮은 것 같기도 하구요. 2월 21일 토요일 저녁7시 공연인 거 아시죠? 제이슨 므라즈는 앨범으로 듣는 것보다 라이브가 정말 훨 나은 것 같아요.

자세한 사항은 수요일에 출근하면 그때 보고들 드리도록 하지요. 조샘만 가능하시면 5명이서 단체로 출동하게 되겠네요. 근데 이거 다 부부감상단이고, 나만 뻘쭘한 솔로감상단이 될텐데 심히 갈등스럽네요.ㅜ.ㅜ 작년 여름에 이미 혼자 다녀와서 그것도 좀 그렇군요. 한편 우리의 40대 지샘이 콘서트에 강한 면모를 보이실지도 모르겠구요.ㅋㅋ
마군 | 2009.01.28 11: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40대 무시하시네. 구샘도 얼마 안 남은 거 알쥐? 므라즈군은 가는거지 모. 다각도로 검토했다며?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9.01.29 00: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누차 말씀드리지만 -_-; 전 아직 5년이나 남았다구요. 그렇게 따지시면 50대 얼마 안 남으셨습니다. 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