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13,155 Visitors up to today!
Today 114 hit, Yesterday 24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0에서2011'에 해당되는 글 1건
2011.01.01 01:59

나의 가장 확실한 친구인 담배 한 가치와 함께 2011년을 시작한다. 사뭇 추운 이 곳에서 가끔 위로가 되는 것은 역시나 큰 창문이다. 창을 열고 담배연기를 내뿜을 때마다  하늘을 볼 수 있어 좋다. 별이 총총히 박혀있는 사이로 폭죽이 파열한다. 실로 오랜만에 이국에서 맞는 새해는 기대와 달리 꽤나 덥덥스럽다.
 
저녁시간을 예서 알게 된 한국인 석사 친구 셋과 중국인 친구들 다섯과 함께 음식을 해 먹으며 보냈던 까닭일까. 초대한 입장에서는 접대에 바쁜 2010년의 마지막 날이었음은 틀림없을 것이다. 다시 눈으로 별들을 하나 둘 스캔해 나간다. 문득 작년 봄 읽었던 책의 내용들이 어섬푸레 떠오른다.

"모든 별은 태어나서 존재하다가 죽는다. 그것이 별의 생리이자 운명이다. 인간의 몸을 이루는 모든 물질은 별로부터 왔다. 별들과 같은 생리와 운명을 배고 태어난 인간은 별들과 마찬가지로 존재하다가 죽는다. 다른 것은 생애의 길이뿐이다."

"별은 어떻게 태어나는가. 우리 은하와 같은 나선은하들의 원반에는 젊은 별들과 밝은 구름 덩어리들이 실들에 꿰어져 돌고 있는 듯한 모습의 나선팔들이 있다. 이 나선팔들에서 지금도 수많은 별들이 태어나고 있다. 이미 태어난 뜨거운 별에서 나오는 강한 빛이 주위의 물질을 밀어붙인다. 늙은 별이 터지며 나온 충격파가 주위에 있던 성간구름을 수축시킨다. 자극받은 성간구름은 계속 수축한다. 이 수축된 성간구름이 별이 되기 위해서는 구름의 질량이 일정한 값보다 커야 한다. 이것이 중력수축에 필요한 '진스의 임계질량'이다. 구름의 질량이 임계질량을 넘어서는 순간 별의 일생이 시작된다."

"하루 스물네 시간이 지구의 자전 주기라는 것을 새롭게 실감했다. 얼마나 놀라운 속력인가? 스물네 시간은 긴 시간이 아니다. 그러고 보면 지구는 그리 큰 별이 아니다. 밤에 하늘을 올려다보면 그 광활한 어둠에, 빠르게 팽창하며 서로에게서 멀어져가는 수십억 개의 별들에 가슴이 떨렸다. 외계의 생명체란 존재하지 않을 수도 있다. 지구는 아슬아슬한 우연으로 태어난 생명체들을 가진 단 하나뿐인 별일 수도 있다. 무섭고 외롭고 벅찼다. 12킬로미터 높이의 대류권과 그 너머의 성층권, 열권을 합한다 해도 대기권의 높이는 고작 450킬로미터, 서울에서 부산 가는 거리에 불과하다. 체육시간에 운동장에서 하늘을 올려다보면, 푸르고 환하고 납작한 대기 너머로 펼쳐져 있을 검은 우주 공간이 눈앞에 그려졌다."
* 한강, 『바람이 분다』, pp.18-20에서 발췌.(서울: 문학과 지성사, 2010)

"모든 도시들, 국경선과 흙과 바다, 숲과 골목과 시궁창, 무덤과 개들, 나무들, 연인들, 감옥, 전쟁터, 교실과 극장, 장례행렬, 덜컹거리는 지하철, 고함치는 노천 시장 들은 450킬로미터의 대기권 안쪽에 있다. 더러 융기하고 더러 가라앉은 지각 위에. 넓거나 좁은 무수한 도로들 틈에. 450킬로미터의 납작한 두께 안에 삶이 펼쳐져 있다. 납작함 속에서 치열하게, 납작함 속에서 안이하게, 납작함 속에서 웃고 말하고 병들고 춤춘다. 납작한 세계의 안쪽을 땀 흘리며 껴안는다. 죽음의 순간까지, 아니, 죽음 뒤에도 육체는 바깥으로 나가지 못한다. 다만 시선과 생각들, 의식들만이 이상한 생명처럼, 혼령처럼 성운 사이의 텅 빈 어둠 속을 헤엄쳐 다닌다."
* 한강, 위의 책, pp.38-39.


2011년, 나 역시 수없이 많은 사람들 가운데 하나의 점으로 생성하고 소멸을 거듭할 것이다. 삶의 터널에는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터널등 따위란 없다. 뒤뚱뒤뚱  전후 좌우를 어설프게 짚어가며 '놀멍 쉬멍 걸으멍' 스텐레스 냉면 그릇에 반사된 빛과 같이 존재의 이마를 거침없이 드러내리라.

그러고는 2011년을 향해 퉷하고 침을 뱉고 작별할 것이다. 그러면 우리의 모든 흔적도 덮어질 것이다. 이제 더 이상 소망하지 않기로 하며 이내 창을 닫았다.

boramae2001 | 2011.01.03 14:5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2010년이 후딱 지나가고 어느새인가 2011년이란 새해가 우리 앞에 버티고 섰네요. 이번해는 어떤 일들을 갖고 있을까요? 제가 만들어가는거겠지만 설레고 두렵고 하는 마음은 모두가 매 한가지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zzacnoon님! 타지에서 맞는 새해셨는데 잘 맞이하셨나요?? 그래도 친구분들과 같이 음식도 해먹고 같이 보내셨다면 외롭지만은 않았을거 같네요.ㅎㅎ 음악을 좀 보내드리려고 하는데..(물론 zzacnoon님께서 저보다 훨씬 많은 음악을 아시고 들어보셨을거라 예상됩니다만) 어떻게 보내드릴수 있을까요? ID를 클릭하면 그저 홈페이지만 연결될뿐 메일로 보낼 수 있는 방법이 없네요!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11.01.03 18: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아 다행입니다. 음... 단순히 외롭지는 않았는데 정말 마음을 나눌만한 사람을 만나지지 않는다는 게 쉽지 않네요. 내가 마음을 먼저 열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도 아닌가 봅니다. 공부도 공부지만 관계만큼 중요한 것도 또 없는데... 진심을 다할 수 없고, 그저 내 섬에 머물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네요. 시덥지 않은 소리이고...

음악 보내주시면 좋죠. 안 그래도 최근 한 달전에 다른 이웃분에게 부탁해서 한 열 개 남짓 받긴 했거든요. 작년 6월 이후로는 많은 것들이 결여된 상태입니다. 때문에 염치불구하고 받겠습니다. 브로콜리너마저의 새음반이 있으면 보내주심 감사하겠구요. 여타 아무거나 다 받겠습니다. :)

내일 시험이 하나 있어 키피숍에 나와 공부중인데 정말 하기 싫네요. -_-; 새로운 계획도 세우지 못하니 해가 바뀐 느낌도 전혀 없네요. 이 짓을 20일 정도 더해야 하고 진정한 방학도 한 달 뿐이랍니다. 흑~

s1682@naver.com으로 보내주시면 정말 즐겁게 들을 겁니다. 윤수씨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언제나 좋은 짝 만나자는 실속없는 얘기만 거듭할 뿐이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