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13,031 Visitors up to today!
Today 234 hit, Yesterday 17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장윤주'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11.29 08:18


'한국의 케이트모스'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모델 장윤주. 그녀가 모델이라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은 책까지 냈던 베스트작가였는 줄은 몰랐었고, 또 직접 모든 것을 작사,작곡하고 프로듀싱까지 참여하여 음반까지 내는 싱어송라이터가 될 것이란 생각은 하지도 못했다. 한국의 카를라 부르니가 될려는 야심이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 (물론 대통령의 아내가 되어야 한다는 필요조건이 붙어야겠지만 말이다.) 여튼 보사노보풍에 어쿠스틱이 기본적으로 깔린 그녀의 음악이 썩 괜찮다는 생각을 해 본다. 몇 일전 얘기를 듣고 음반을 냈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지난 밤에는 러브레터가 끝난 뒤 새로 하는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던데, 당연한 얘기겠지만 티비에서 들리는 음악보다는 역시 cd나 엠피삼이 훨씬 좋게 들린다.
개인적으로는 앨범의 타이틀이기도 한 Dream의 기타 버젼이 가장 좋다. 피아노 버젼도 괜찮은데 정재형이 참여했다고 하는 소식이다. 그리고 그녀의 올해 나이이기도 한 앨범의 첫 트랙, '29'과 'April'과 아울러 타이틀곡이면서 그녀가 가장 아낀다는 '파리에 부친 편지'란 곡까지 들어보자.
참고적으로 그녀의 앨범에는 '사계절이 계절별로 녹아 들어가 있다'
주말의 상큼한 BGM이 될 것이라 믿는다.
※ 그래도 난 Priscilla Ahn과 같은 스타일이 더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_Jukebox|nk050000000002.mp3|장윤주 - Dream - 01 - 29.mp3|nk050000000001.mp3|장윤주 - Dream - 12 - Dream (Guitar ver.).mp3|nk050000000000.mp3|장윤주 - Dream - 07 - 파리에 부친 편지.mp3|mk9.mp3|장윤주 - Dream - 02 - April.mp3|autoplay=0 visible=1|_##]


 

1. 장윤주 - 29
2. 장윤주 - Dream(Guitar ver.)
3. 장윤주 - 파리에 부친 편지
4. 장윤주 - April
책갈피 | 2008.12.12 08: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공평하지 않아요. 역시, 재능이 다재다능한 사람이군요.
목소리 좋은데요. 취미로 하는 음악이라면 더할나위 없이 멋진 사람이네요. 여러가지 삶을 살아보는 것은
어찌보면 축복이랄 수도 있지 않을까 싶어요.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8.12.12 11: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오랜만에 뵙습니다. 누님(?) :) 몇 차례 들어보니 좀 아쉬운 점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뭐 본인으로서는 정말 다양한 삶을 도전하며 살아간다는 것이 좋은 일이겠지만은.. 나쁘진 않으나 크게 다가오지 않는다는 단점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