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13,056 Visitors up to today!
Today 15 hit, Yesterday 24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오늘의 중국어'에 해당되는 글 1건
2011.06.14 01:15

모처럼 현지에 오니까 배우게 되는 생활 속의 표현들이 있다. 우리 말로 번역을 한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모호한 경우에 해당되는 것들이거나 혹은 중한사전에서 뜻이 잘못 풀이되어 있는 것들이 훨씬 많은 듯 싶다. 간간히 심심풀이로 이런 걸 올리는 것도 한국에서 지내는 통쉐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 같다. 이 글들은 앞으로 계속 상해의 외국 인민 이야기 카테고리에 들어간다. 

우선 첫 번째, 표현은 누가 뭐라 해도 ‘给力’geili(3성4성)이다. 중국에서는 2010년 올해의 단어 중 으뜸으로 뽑혔다. 일본에서 방영하던 서유기를 다시 중국어로 번역하던 과정에 나온 표현이라고 한다. 손오공이 삼장법사에게 "여기가 천축인가요? 그다지 멋지지 않은데요?(不给力)”라는 표현이 등장하면서 대박을 쳤다고 한다. 처음 이 표현을 접했을 때 참 쓰기가 곤난(?)했는데 요즘은 조금씩 익숙해지는 것 같다. 굳이 우리 표현으로 하자면 멋지다, 대박이다, 훌륭하다 등으로 해석할 수 있겠다. 부정형은 그 반대의 뜻으로 활용된다.

두 번째, 내가 좋아하는 표현이다. “羡慕嫉妒恨”. xianmujiduhen단어에서 유추가능하듯이 부럽고 질투나고 미울 정도로 부럽고 질투난다는 뭐 그런 의미이다. 이거 중국애들에게 써주면 빵~하고 터진다. 난 주로 "너희들 그렇게 부러워?(你们那么羡慕嫉妒恨吗?)"라고 할 때 주로 쓴다.

세 번째, 瞎讲。 이것도 참 번역하기 어려운 표현인데 눈을 가리는 말 즉, 얼토당토 않은 말 하지 말라고 할 때 주로 쓴다. 농담을 받아칠 때 많이 쓴다.

네 번째, 废话。 우리 중한사전에는 단지 헛소리라고 기재되어 있는데 이건 좀 명백한 오역이다. 이 표현은 중국친구들에게 확인한 바에 따르면 나도 알고 있는 당연한 소리를 할 때 바로 나오는 반응의 표현이다. 정확한 표현이 될 지는 모르겠지만, 하나마나한 소리다 혹은 당연한 얘기지. 뭐 이 정도랄까?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