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12,034 Visitors up to today!
Today 34 hit, Yesterday 17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여름궁전'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08.25 12:55

오랜만에 펼친 옛날 앨범...  저우웨이 사진이 튀어나왔다. 

순간 가슴이 튕겨져 나갈 듯 쿵쾅대고 환희와 고통이 함께 밀려온다.

사진 속의 그이는 어찌나 신선했던지. 이렇게도 밝고, 환하고 당당했던가.

예전엔 미처 알아보지 못했지만 바로 이게 저우웨이였다.


그래서 그가 내게 무슨 말을 했든지간에 내 가슴은 아직도 그를 원하는 거다.

그로부터 벗어날 수 없는 듯 그에게 묶여 있는 느낌.

하지만 난 사랑의 노예는 아니다. 때로는 나도 감정에 명확하게 선을 긋는다.

상처와 눈물자국은 남지만 세월이 흐르면 점점 강해지는 법.


오늘은 토요일, 또 망쳤구나. 이 남자와 지내는 거 말고 할 일이 없다.

그에겐 아내가 있다. 멀리 유학 가 있었다.

그와는 가라오케에서 만났는데 어찌나 둘이 비슷했는지 그냥 끌려간 거다.

둘 다 혼자였고 아무 목표도 없었다.


법대 친구가 그랬다.

'우리가 어기는 건 법이 아니라 도덕이라나?'

하지만 도덕이 뭔가. 서로 원하는 두 사람이 같이 있으면 되는 거지.

우리가 함께 할 때... 우리 몸이 하나 될 때면 난 그를 믿게 된다.

뭔가 열심히 하는 그의 의지가 느껴진다.

그와 몸을 섞는 순간 난 완전히 몰입하고

다른 고민을 할 여유도 없다. 그러나 안타까운 건 그에 대한 이 뜨거움도 곧 식을 거라는 사실이다.

지금은 온 몸으로 키스하지만 그 느낌조차 영원하지는 않을 거다.


인간은 결국 혼자이며 죽음을 피할 순 없다. 그래서 가장 사랑하는 사람과 다툼을 일삼고

코앞에 있는 보물에는 무관심하며 잡을 수 없는 신기루를 쫓는 거다.


"당신은 나를 사랑하지 않아. 나도 당신 사랑하지 않아. 하지만 당신이 내 곁에 있는 한... 난 행복해. 이렇게 영원히 네 곁에 있고 싶어."


映畵....여름궁전을 다시 돌려 보다가 여주연 위홍의 독백(일기) 가운데 발췌.


한줄평: 위홍의 심리를 대략적으로나마 이해하는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