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05,578 Visitors up to today!
Today 28 hit, Yesterday 10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분홍빛상실'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08.25 06:23


염양(艶陽)이 계속되는 오후였다.

너를 만난 것도...

사계절을 관통하는 시간에서도 나는 봄에 있었다.

 

쉼없이 흘러가는 일상에서

앙상한 그리움이란 길목이 자리잡았다.

그리고 난 그곳에서 어엿한 청년으로 성장했다.

 

훈풍이 불어오는 오후

'기억'이란 두 글자를

네가 있는 곳으로 후 날려보낸다.

 

길을 나서다 문득

네가 볼 수 있을까

봄이란 봉투와 그리움이란 편지지를...

 

발신인도 수신인도 없는 봉투에

또박또박 눌러쓴 두 글자.. '우리'를

네가 알아볼 수 있을까


봄을 좋아하는 당신에게 바친다.

2007. 04. 26

™sungchulism

 

당신이 이 글을 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굉장히 화창하면서도 나른한 오후야.

청계천 청계광장이 코 앞에 있어

날씨가 좋으니 상춘객들로 인산인해야.

바쁘게 살고 있겠지?

궁금한데... 뭐 지금은...^^;

날씨가 좋은것에 취해 그냥 끄적거려봤는데

마음에 들지 모르겠어. 많이 유치하지.

역시 시는 아무나 쓰는 게 아닌가봐.qn

shindella | 2008.09.04 16: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목이 참 예뻐요. 분홍빛과 상실은 참 상반된 의미로 해석되는데
둘이 부쳐놓으니 나름 잘 어울려요.
오빠의 아스라한 희망이 담겨있는 거 같아요^^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8.09.05 00: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다 지나간 세월일 뿐... 덧글 따라 다니느라 나름 힘들었어.^^
shindella | 2008.09.05 00: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 댓글놀이 참 오랜만에 해 보아요..재미있어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