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05,426 Visitors up to today!
Today 66 hit, Yesterday 7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동대문구정보화도서관'에 해당되는 글 1건
2009.10.14 03:02
요 앞 108번지 유빈아빠의 꼬심으로 지난 주 수요일부터 옆동네 동대문구정보화도서관에서 하는 수요인문학 - '거대한 전환'의 역자 강의를 듣고 있다. 칼 폴라니의 거대한전환과 관련한 기사는 예전에 한 차례 포스팅한 적이 있다. 내일이면 2주차 강의가 시작되는터라 지난 시간을 정리하고 생각해 볼 부분들을 생각해 보기 위해 글을 남긴다. 주차를 넘어감에 따라 동일한 포스트에 연속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1. 10월 7일 수요일: 제2부 3,4,5장

* 강좌 서두에 언급되었던 책: 미셸 우엘벡 - 투쟁영역의 확장

1) 인간사회에서 '시장'이 차지하는 위치에 대한 문제제기
- 시장경제를 당연시하지 않음.
# 기존관념: ① 인간은 Homo economics이다. ② 노동분업 - 시장 ③ 시장은 자연적으로 생기는 것이다.

# 4장 폴라니의 견해:
① 인간은 총체적이다.  당근(보수)-채찍 (배고파서 일한다. x)
② 인간의 노동분업 조직형태
 ⓐ 상호성
 ⓑ 재분배
 ⓒ 시장 - 인간의 역사를 살펴보면 악세사리에 불과했다.
 ⓓ 가정경제 (가족경제를 일컫는 것이 아님)
→ 중상주의 시대에 절대주의 국가가 전국적인 시장을 조직하기 시작함.

# 신석기 혁명 이후: 사람 - 자연

# 산업혁명 이후: 사람 - 자연 (이 가운데에 '기계'가 등장)
- 이로 인해 사람과 자연이 상품화되고, 사람과 자연 모두 파괴가 되었음.
 

☆ 생각 하나: 칼 폴라니의 4장의 견해는 존 케인즈의 야성적 충동 (인간의 비이성적 심리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유사하다고 볼 수 있을텐데 전자는 사회의 개입, 후자는 정부의 개입을 중시한다는 차이점이 있을텐데 폴라니가 언급하는 사회란 것이 좀 명확하지 못한 것은 아닌가.

☆ 생각 둘: 인간은 총체적이라는 것에 동의하지만, 그렇다면 변인이 너무 많아지는 것은 아닌가.
이홍규 | 2009.10.16 17: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래에 보니, 고민이 좀 생긴 것 같구나.
그래도 이렇게 좋은 수업을 듣고 있었네.. 많은 사색 속에서 좋은 결론을 내길 ...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9.10.19 02:48 신고 | PERMALINK | EDIT/DEL
형도 주말 잘 보내셨겠죠? 어찌됐든 이래저래 해야할 일이 갑자기 많아졌네요. 언제 또 술 한잔 하셔요.
| 2009.10.25 23:38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9.10.26 14: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지금 하고 있는 고민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털고 가야하는 부분이 아닐가 싶네요. 간혹 직업선택을 단순히 꿈과 혼동하는 사람들이 있기는 하지만요. 저도 아직도 그런 점에서 가끔은 저어되는 부분이 없지 않습니다. 그래서 종종 방황하는 시간도 많이 보내는 편인 것 같아요. 그런데 그런 시간들을 보낼 때마다 명확하게 드는 생각은 '시련'을 어떻게든 피하려고 하니 더 문제가 심각해지더군요. 내가 즐거울 수 있는 방법은 언제나 단 한 가지인데 말입니다.

완전하지 못하기에 선택은 늘 어렵기만 합니다. 그렇지만 말씀하셨던 것처럼 불확실하기 때문에 인생 역시 살아볼 만한 것인 거 아닙니까. 저라면 리스크가 상존한다 할지라도 마음이 놓이는 곳을 선택할 것 같습니다. 그건 단순히 물질적 이득과 관련된 안정은 아니겠죠? 하나를 얻으려면 하나를 내줘야 한다고는 하지만 내준다고 생각하는 것도 좀 웃기는 것 아닌가요. 가만 생각해 보면 내준다고 생각하는 것 역시 탐욕의 시작일 수 있으니.

길게 얘기해봤자 제 지론은 늘 하나로 귀결됩니다. 저는 여하히 '좀 더 즐거울 수 있는 곳과 것'을 택합니다.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 2009.12.01 07: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도서관에서 재밌는 강좌도 하는군여 좋네여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09.12.01 12:36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반갑습니다. 링크를 보니 아름다운 일을 하시는 분인가 봅니다. 오늘은 제가 좀 바빠서 긴 덧글은 달지 못하겠네요. 외국에서 사시는 것 같은데 화이팅!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