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13,056 Visitors up to today!
Today 15 hit, Yesterday 24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독심술'에 해당되는 글 1건
2010.02.18 02:53

올해 들어 혼자 지내는 시간이 부쩍 늘어 장르를 가리지 않고 꽤 많은 영화를 섭렵했는데 그 가운데 중화권 영화 두 편을 오늘 소개하고자 한다.  우선 첫 번째는 대만의 멜로드라마 '청설'(Hear me; 聽說)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는 수화(手話)를 매개로 한 영화다. '말할 수 없는 비밀'이나 혹은 '스파이더 릴리' 등에서 대만 멜로드라마의 아기자기하며 세심한 터치를 느꼈던 사람들은 볼 만한 수작이다.

" 쩡펀펀(鄭芬芬) 감독, 펑위옌(彭于晏), 천의한(陳意涵, 진의함), 천옌시(진연희) 주연의 영화로 청펀펀은 여성감독으로 대만에서 인간관계에서의 거리감과 따뜻함을 연구하기 위해 일상과 감정을 환상적인 스타일로 만드는 감독이라 알려져 있다. 또한 대만에서 가장 시적인 여성 감독이라 한다." (출처: 네이버 영화소개)

이 영화에선 ost도 꽤나 좋았는데 그 가운데 대만밴드 피커스(痞克四; Picks)의 독심술(讀心術)이란 곡을 들어보자.
 

痞克四; Picks - 독심술(讀心術)


그리고 다음의 수작. 유덕화 주연의 '문도(門徒)'이다. 1990년대 중반 마약소탕사건의 실화를 소재로 한 영화이다. 유덕화의 연기력은 두 말할 필요도 없거니와 '무간도' 이후 신느와르 장르에 목말랐던 홍콩영화 팬들에게는 썩 괜찮은 시간을 제공해 줄 것이다. 두 영화의 스포일러는 모두 생략하고자 한다. 필요한(?) 지인들은 말씀해주셔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Favicon of http://silentsea.pe.kr BlogIcon 시린콧날 | 2010.02.18 09: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며칠전에 무간도 시리즈를 다시 봐야겠다 싶었는데, 문도라는 영화도 그 분위기라면 봐줄만 하겠네요. 요즘에는 중화권 영화가 한국에서는 조금 관심을 덜 받고 있지만, 그 시절 그 느와르를 기다리는 사람들도 많으니까요 :)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10.02.18 21: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느와르는 한국 30~40대 남성들의 '추억'이죠. 기회되면 두 영화 모두 보세요. 쉽게 구할 수 있답니다. 텀블러는 연구 좀 해봐야 할 것 같네요.
김용태 | 2010.02.19 00: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주인장님 痞克四 - 读心术.mp3 이노래 저좀 보내주실수 있으신가요?
이노래가 너무 좋은데 구할수가 없네요 꼭 좀 부탁드려요~
taeei1123@naver.com 부탁드려요~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10.02.19 08: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http://mp3.sogou.com/music.so?query=%B6%C1%D0%C4%CA%F5+%C6%A6%BF%CB%CB%C4

여기 가시면 '链接'이란 한자가 보일 겁니다. 그걸 클릭하시면 하나의 창이 뜨고 다운로드 주소가 보입니다. 그걸 다시 클릭하시면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중국어라 잘 찾으실지 모르겠네요.
오렌지데이 | 2010.02.20 11: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zzacnoon님 감사합니다 노래 잘받았구요 잘들을게요 감사합니다
하피 | 2010.02.23 21: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여자 주인공 완전 예쁜데요.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10.02.25 06: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러게요. 앞으로 팬쉽을 좀 발휘해 보려구요.
Favicon of http://smillaj.egloos.com BlogIcon 스밀라 | 2010.02.26 18:5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요즘 뭐하고 지내시나 종종 궁금했는데 영화삼매경에 빠져 계셨군요! 늦었지만 새해복많이받으세요. 소개하신 영화들 재미있겠어요. 시간내서 민호선배랑 봐야겠어요^^ 내일 모레 개강이라 전 떨고 있답니다;; 제니퍼 코넬리 나도 좋아하는데...꼬마 발레소녀로 나왔던 Once upon a time in America 때도 귀여웠는데^^ 연기활동은 좀 뜸한가봐요. 꼬마 소피마르쏘가 나온다는 <라붐> 생각나네요^^ 상큼한 영화예요. 그리고 극장에서 상영중인 <밀크>도 강추. 미국의 게이정치인 하비밀크에 대한 다큐형식 영화인데요, 밀크의 활동지였던 곳에 여행을 다녀온 직후에 봤던 거라 제겐 더 강렬한 기억이죠. 그래서 제 블로그에 소개도 올려놨어요ㅎ 봄날 즐겁게 보내시길.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10.02.26 21: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사람을 만날 기회가 많지 않으니 여가생활이 단조로워지더군요. 둘이 보는 거면 청설 보는 게 나을 것 같네요. 난 썩 괜찮았는데 어떨런지 몰라요. '밀크'는 스밀라씨 블로그에서, 또 다른 지면에서도 소개를 봤어요. 다만 이곳에서는 상영을 하지 않아 훗날을 도모해야 할 것 같다는. 개강했다고 떨어야 할 사람들은 정작 선생들이어야 하는데 말이죠. 도서관에서 장시간 앉아 있어 본 지 오래 되어 체력이 딸리지만 근근하게 살 수만 있다면 이렇게 사는 게 정말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이군요. 오늘은 퇴근해야겠어요. 종종 놀러갈게요.
Favicon of http://kaira.tistory.com BlogIcon kaira | 2010.03.01 04: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원영의 제가 너무 사랑하던 여신이었는데.
이제 그녀도 나이가 들었네요 ㅠㅠ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10.03.02 08: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원영의도 이제 뭐 불혹의 나이인걸요. 그래도 저것이 마약중독 사진이라 그렇지, 아직 미모를 잃지 않은 것 같습디다.
| 2010.03.01 04:26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10.03.02 08: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가봤는데 이유를 모르겠네요. 무슨 일이 있으신겐지.
| 2010.03.27 03:4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2010.05.18 03:08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