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05,722 Visitors up to today!
Today 50 hit, Yesterday 4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국제정치'에 해당되는 글 1건
2010.03.09 17:48

1. "안토니오 그람시는 비록 강력한 이념(패권)이 몇몇 계급의 사람들을 종속시킬지라도 이에 저항하는 반패권 세력이 항상 존재할 것이라고 주장했는"데, 이와 유사하게 학문적 세계에서도 현실세계와 마찬가지로 주류이론에 도전하는 저항학문의 출현은 피할 수 없는 일인 듯 싶다. 그렇다면 수성(守城)하는 쪽에 설 것인가, 공성(攻城)하는 쪽에 설 것인가. 공격은 곧 저항이고, 저항은 또다른 의미의 공격이다.


2. 대안적 접근법론자들의 주장하는 바와 같이 근래 드는 생각은 가까이 존재한다고 믿었던 '진리'는 사실 존재하지 않으며, 연구자들이란 결국 자신의 마음에 드는 패러다임에 손쉽게 줄을 서는(물론 수없는 이론적 검토 또는 실증을 거친다고 주장하기는 하지만은) 것은 아닐까. 이런 맥락에서 역사사회학 분야의 찰스 틸리가 언급했던 "국가는 전쟁을 만들었지만, 전쟁은 국가를 만들었다."의 논리를 끌어와 주류이론의 패권은 저항에 가담하는 연구자들과의 일전을 피할 수 없게 만든다고 해도 무방하겠다. 그 끝없는 공방전은 어쩌면 "권력이 지식을 만들어 낸다"던 푸코의 말처럼 '권력관계'에 다름없을지 모른다. 과연 이러한 권력관계는 사회를 위한 생산적인 행위라 말할 수 있는가 묻고 싶다.


3. 몇몇의 권위적 연구자 모델(베버, 칸트, 마르크스, 월츠, 커헤인, 웬트, 월러스틴 등등등)의 논문 내 잦은 등판은 어떤 경우 글의 논리적 조직보다는 연구자 자신이 권위에 의존할 뿐만 아니라 가짜(?) 권위를 창출해 가는 것에 관심 있음을 보여주는 또 다른 단면은 아닐까. 보편적 서구의 담론은 차치하더라도, 한국의 담론은 무엇이 있는가. 정작 우리의 방법론도 없는데 서구의 담론을 가져와 논하는 것은 때로는 무의미하고 공허하게 보인다. "가진 것이 없으니 베끼기라도 해야지"모드도 좋다. 그러나 그동안 많이 묵었다 아이가. 커가는 햇병아리들이야 더 묵어도 된다 하더라도, 이제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한국의 연구자들은 도대체 무엇을 하는 것인지 헷갈릴 때가 많다. 단순히 안정적인 잡을 위한 소위 '스펙 쌓기'인가, 아니면 그럼에도 부족하니 더 공부해야겠다는 '헝그리정신'인가. 권력을 향한 간접적 의지의 향연이라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


4. 무릇 보이는 틈은 쉽게 알아차릴 수 있고, 빈 틈을 메우는 것은 창조적인 작업이라 결코 쉽지 않다는 것에 일정하게 동의한다. 허나 그동안 그만큼 일방적으로 주어진 학문적 수단들을 그대로 가져다 썼으면, 이제는 수단을 제공하려는 노력을 해야 할 때가 한참이나 지나지 않았나 싶다. 우격다짐인 감은 있어도 자존감을 지켜가며 자신들의 이야기를 하려고 애쓰는 중국의 모습이나 이미 자신들의 것을 많이 만들어 낸 일본의 사례는 몇 가지 시사점을 던져준다. 권위있는 외국잡지에 영어로 글 싣는 것이 큰 학문적 성과가 되고, 그것이 내실있는 학문적 권위자인 양 비춰지게 만드는 한국 학계의 모순 등은 십분 이해하지만은 아닌 것 아닌 것이다. 아무도 그 많은 오물들을 치울 생각을 하지 않으며, 대충 같이 살자고 말한다. 자본주의처럼 팽창하는 한국의 가짜학문들을 생각하면 가끔 이 길 가야하나 싶다.     

2009.3.9. zzacnoon.

Favicon of http://oktimes.cafe24.com BlogIcon 콩서 | 2010.03.14 01:5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요새 고민이 많구나. 자신을 깍아먹는 게 아니라 '생산적인' 고민이 되길 바란다. 사실 고민 많을때 직빵은 입에서 거품나게 몸을 굴리는 거다. 큰 산 함 오르는것도 도움될듯 :)

암튼, 약간의 잡소리를 덧붙인다. 한국 지식분자들의 경박함.. 심히 동의한다. 주류이론을 비판하는 저항이론조차도 그람시나 푸코 정도는 언급해 줘야 할만큼 한국의 사회과학 수준은 초보적이다.(비꼬는 얘기로 들리지만 어쩔수 없는 현실이다)

사실, 이론이란걸 세상에 대한 가치관이라 생각하면 당연히 서구의 이론을 우리가 답습해야 할 이유는 전혀 없다. 그러나 이론이란걸 무엇인가를 설명하려는 '도구'로 본다면 그게 서구의 이론이네 우리의 이론이네 하는 고민 자체가 약간은 웃기다. 우리는 못 박을때 미제망치로 박든 일제망치로 박든 전혀 상관 안한다. 무슨 망치든 못만 잘 박으면 된다. 좀 과장해 얘기하면, 우린 중력의 법칙을 얘기하며 그것이 뉴턴이란 양놈이 만든 서구의 이론이기 때문에 비판하지 않는다. 중력법칙이란건 지구상 모든 인간들에게 똑같이 적용되니까 (자연과학과 사회과학은 결국 정도의 차이라 본다는 전제하에). 사실, 인간들이 아무리 문화가 다르고 생각이 달라도 먹고자고싸는거는 똑같다.

공부의 목적은 무엇인가에 대해 말할려고 하는것이고 그 작동기제를 폭로하려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그 수단은 "무엇이든 괜찮다." 당랑권이 아무리 현란해도 그런건 영화용이지 실전용은 아니다. 즉, 과학의 목적은 앙드레김의 현란한 패션이 아니라 추위를 피하기 위한 성능좋은 등산복 제작에 있다. 제국주의에 저항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총알도 피할 수 있다는 의화단의 망상이 아니라 제국주의자들의 총과 대포다.

그럼에도, 우리는 항상 '우리식 이론'을 주장한다. 북조선의 우리식 사회주의, 중국의 중국적 사회주의. 목적과 수단을 혼동하는 게 가장 큰 이유고 또한 학문의 자민족중심주의다. 우리는 전라도, 경상도 지역감정을 욕하지만 민족주의에 대해선 너무나도 관대하다. 지역감정의 뻥튀기가 민족주의일뿐인데. 지식에 있어서조차도 지역을 가르고 싸운다. 우리식 중력법칙에 거품문다. 물론, 순수한 이유도 있겠지만.. 주류이론에 저항하는 이론 그 자체도 또다른 패거리 문화일 뿐이다.

주류 현실주의 이론을 예로 들어보자. 사실, 그건 서구의 이론이 아니다. 이천오백년전 손자병법을 읽어보면 놀라움의 연속이다. 현실주의 그 자체다. 서구의 국제관계이론은 그 인간의 상식을 기껏 세련된 개념으로 딱지붙인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게다. 과연 우리것은 무엇인가? 아니 왜 우리는 우리것을 그토록 강조하는가? 어차피 양놈이든 조선놈이든 먹고자고싸고 지손해 안볼려고 하는거 다 똑같지 않겠나.. 횡설수설 잡소리였다 :)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10.03.15 23: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무작정 큰 산보다는 작은 산이라도 가끔 갔으면 좋겠단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

저도 우리식 이론 창출에만 매달리는 것은 아닙니다. 형 말씀처럼 도구로 사용하는 것이라면 그것이 무엇이든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것에도 동의하구요. 다만 좀 더 자유로운 분위기였으면 좋겠습니다. 형식에 지나치게 갇혀 있다거나 혹은 각주에 영문 텍스트 정도는 기본적으로 박아줘야 하는 그런 강박관념에서 좀 더 자유로웠으면 좋겠단 생각을 하는 겁니다.

가끔은 현실주의나 자유주의 등의 지배적 이론이 한국에서 목청을 드높일 수 있는 까닭은 그 이론 자체의 논리적 정합성보다는 도구인 '언어'가 목적이 되어 버린 탓이 아닐까란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너도나도 미국, 아니면 중국이라도 가야 한다라는 결론이 쉽게 도출되어 버리는 현실이 좀 많이 아쉽습니다.

수천 만 혹은 억 단위의 자본을 들여 영어로 논문 쓰기 위해, 중국어로 논문 쓰기 위해(물론 외국에서 공부하는 것이 테크니컬한 측면을 배울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만..) 무작정 '해외로 가자'는 씁쓸합니다. 그런 것에 혹할 수 밖에 없는 저라는 존재도 또 여기에서 마냥 즐겁게 공부할 수 없는 환경도...

물론 환경이나 세태만 탓할 수도 없습니다. 뭐 모르면서 이 세계에 들어온 것도 아니고, 그저 가끔씩의 '다짐'이며 '약속'입니다. 조금씩이라도 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배신하지 않겠다는 스스로의.

아직은 부끄러울 정도로 공부 안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고, 더 노력하겠노라 그래도 부족해도 얘기할 수 있는 것들은 하기 위해 쓴 겁니다. 논문을 써야 하는 시점에 임박했을지언정 아직은 어느 것에 깊이 경도되거나 하고 싶지는 않네요.

그나저나 갑자기 이번 주말에 중국에서 엠에센을 통해 지정된 시간에 문장을 써서 제출하는 것으로 시험을 대체하겠다는 연락이 왔네요. 한 달 이후쯤 중국에 가 면접보는 걸로 생각하고 좀 맘을 놓고 있었는데.. 뭐 차라리 빨리 매맞는 것이 낫겠다 싶어 잘됐단 생각도 들고 어떻게 정리들을 해야 할까 걱정도 되고 합니다. 혹시 근래 국제관계 분야에서 중국 사람들이 관심가질 만한 이슈나 영역 생각나시는 것 있으면 한 두 가지 좀 알려주세요.
Favicon of http://oktimes.cafe24.com BlogIcon 콩서 | 2010.03.16 23:4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공부는 역시 어디서 하는게 중요한 게 아니라 어떻게 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것 같다. 그게 하버드든, 베이다든, 외대든. 뭐 교수질 해먹을려면 미국이나 중국으로 날라야 겠지만. 암튼, 가장 웃긴건 지들이 학위줘놓고 국내박사 안뽑는 국내대학의 현실이겠지. 그건 지들이 발행한 학위가 짝퉁이란걸 스스로 인정하는거니까.. :(

며칠전 끝난 양회에 원쟈빠오의 발언들을 인민일보에서 핵심만 쭉 정리해 놓았네. 국제관계는 역시 미중관계, 중국강경론(위협론), 중국외교정책, 위안화 절상문제, 기후변화문제 등에 대한 중국의 입장이 있으니까.. 요거 함 훓어보고 정리하면 될 듯해. 근데, 지도교수의 성향도 고려해야 하지 않을까. 혹.. 그가 여느 학자들과 같이 '민족주의적'이라면 아무래도 장단을 맞춰줘야 할 듯 하고. 준비 잘하고.. 화링!

http://2010lianghui.people.com.cn/GB/182480/184190/index.html

아.. 한국학생이니까.. 북핵문제에 관한 것도 물어볼 가능성이 있네. 북중관계 등..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10.03.17 02: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이메일 답장 온 것 보면 연구계획서에 쓴 중국의 대외전략이나 중미관계 등에서 주제를 줄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중미관계나 대외정책은 정리해서 번역하고 있습니다. 형이 코리아연구원에 쓰신 글도 참고했구요. 지도교수는 쓴 글을 좀 읽어보니 아주 편향된 것은 아닌 것 같지만 그래도 민족주의의 냄새가 나긴 나더군요. 북핵문제도 일정하게 감안하고 있습니다.

알려주신 인민망 잘 참고하고, 시험 열심히 보겠습니다. 다음 주 금요일쯤에 서울 올라갈 것 같은데 연락드릴게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